용인시, 스마트시티 조성 위해 직원 역량 강화 나서

매월 두 차례 공부방 운영…전문가와 함께 다양한 정보 공유

최형두 | 기사입력 2022/01/19 [16:01]

용인시, 스마트시티 조성 위해 직원 역량 강화 나서

매월 두 차례 공부방 운영…전문가와 함께 다양한 정보 공유

최형두 | 입력 : 2022/01/19 [16:01]

19일 오후석 용인시 제1부시장을 비롯해 데이터얼라이언스(주), 대흥정보통신, 문엔지니어링 관계자 등이 스마트주차 기술동향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뉴스메타=최형두] 용인시가 ‘스마트시티’ 조성을 위해 직원들의 역량 강화에 나섰다.

시는 스마트시티 조성에 필요한 정보통신기술(ICT)에 대한 다양한 정보를 공유하고 직원들의 디지털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IT 전문가와 함께하는 ‘스마트시티 공부방’을 운영한다고 19일 밝혔다.

오후석 제1부시장을 중심으로 관련 부서장이 참여하는 공부방은 매월 2회 진행되며, 시는 스마트시티는 물론 자율자동차, 지능형로봇, 신재생에너지 등 급격하게 변화하는 산업구조를 살펴보고 지역 경제 및 일자리 수요 변화 등에 선제적으로 대처할 수 있는 능력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두 번째 자리였던 이날 공부방에서는 데이터얼라이언스(주), 대흥정보통신, 문엔지니어링 관계자 등이 참석해 부천시의 ‘스마트시티 챌린지’를 벤치마킹하고, 스마트주차 기술동향 및 신갈오거리 도시재생사업지 공유주차장 적용방안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했다.

또 앞서 지난 5일에는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 삼성SDS 블록체인추진팀, ㈜이튜, KT 관계자 등이 참석해 지역화폐 활성화를 위한 블록체인 기술의 활용 방안에 대해 이야기했다.

시 관계자는 “블록체인, AI, 디지털 트윈, 자율주행 등 신기술을 이해하고 시의 사업에 접목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갈 것”이라면서 “스마트시티 공부방이 스마트시티를 조성하는 밑거름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네이버tv 트위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튜브
뉴스메타 TV
메인사진
포항시, 세대 간 화합의 장 만드는 제50회 어버이날 기념식 개최
1/2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